이름풀이  이름뉴스   카빙人  카빙人지역  카빙人믿음의사람들   LIFE UP  이름삼국지  이름풀이동영상  이름성경  공지  작명신청  이름풀이신청  호(號)가좋아  호작명은언제?

제이머센터 - 성공하는 취업 창업 포트폴리오 구축
신앙 실무 교육 : 나는 언제나 내 집을 세우리이까

[ 카빙창업박람회 ] 가맹본사 신용등급 최초 공개 - > 확인 후 창업

 
이름삼국지
cn_name_3   
  >이름삼국지

잘 살고 싶으시죠? ->    창시자 이름풀이 ->    어드카빙주 성명학 ->

창시자에게 상담하기 작명, 개명, 이름풀이 인생상담 010-5285-7622

   
  여포 - 준둔을 옳게 다스리지 못했고 각건 때문에 짧게 살다 죽은 인중여포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13-02-21 01:36    

여포 39세 160년 ~ 198년

‘마중적토 인중여포(馬中赤兎 人中呂布)’ 말 중에는 적토마가 최고이고 사람 중에는 여포가 최고라는 말인데요.
인중여포. 무장 중에는 삼국지 당대에서 최고의 싸움꾼으로 살다간 무장이다. 이 기운은 군림, 천천, 완성, 통솔이다.

이름의 기운에서 준둔이 3개가 있는데 준둔은 창조적인 긍정의 기운으로 곧고 바르게 행동해야 형통한 기운이다.
그러나, 여포는 병원자사 정원을 의부로 모시며 살다가 동탁으로부터 황금과 적토마 뇌물에 정원의 목을 갖고 동탁에게 가서 동탁을 의부로 모신다. 192년 나이 33에는 왕윤과 모의 해 동탁을 죽인다. 동탁의 장수 이각, 곽사 등에게 패해 장안으로 달아난 후 이리저리 떠 돈다. 195년 나이 35에는 유비에 의탁한다. 그러나, 유비가 없는 틈에 서주를 빼았는다. 198년 39에 조조에게 패한 후 수하 장수들에게 포박당한 후 끌려가서 참수 당한다.
이상은 준둔의 창조적인 긍정의 좋은 기운을 옳게 쓰지 못한 경우이다.

여포는 몽골지역 출신으로 한족에게는 왕따의 대상이었다.
몽골출신으로 남쪽 땅에서 새로운 삶을 개척하려 했던 당대 최고의 싸움꾼 여포, 훌륭한 모사 진궁을 곁에 두고도 천하를 도모하지 못하고 결국은 각건의 기운 때문에 짧게 살다 죽었다.

---------------------------------------------------------------

여포(呂布, 160년 ~ 198년 12월)는 중국 후한 말의 무장으로, 자는 봉선(奉先)이며 병주(幷州) 오원군(五原郡) 구원현(九原縣) 사람이다. ‘마중적토 인중여포(馬中赤兎 人中呂布)’라는 말로 표상되듯 신기에 가까운 무예로 천하의 명성을 얻었다. 동탁의 부하였으나 왕윤과 공모하고 동탁을 죽여 왕윤 정권의 군사적 중추에 있었으며, 이각 · 곽사 · 장제 · 번주와 싸워 져 왕윤 정권을 몰락시켰다. 이후 각지를 떠돌다 서주(徐州)를 근거지로 조조와 맞섰으나 패망하고 처형되었다. 156년또는 157년 설이 있으나 최근 중국 학계에서 160년 생 설이 확인되었다

생애
힘이 세고 궁마술에 능숙하여 전한 무제 때의 명장인 이광에 비유되며 비장(飛將)이라 일컬어졌다. 병주자사 정원이 특별히 중용해 주부에 임명되었으나, 이숙의 꾐에 넘어가 정원을 죽이고 동탁을 섬겼다. 소설 《삼국지연의》에서는 정원은 여포의 의부(義父)였으며, 동탁이 선물한 적토마의 유혹에 넘어가 정원을 죽였다고 묘사한다.

 

동탁의 수하시절
동탁은 여포를 자신의 수하로 넣자 암살을 두려워해 여포로 자신을 곁에서 호위하게 했다. 하지만 동탁의 포악스러운 성격은 결국 여포와의 갈등을 불렀다. 동탁은 자신의 마음에 내키지 않으면 화극을 여포에게 던지기도 하였다. 이로 인해 여포의 마음 속에는 동탁에 대한 원망의 마음이 싹텄다. 또한 여포는 동탁의 시녀와 사통하고 있었는데 이것이 동탁에게 발각될까 두려워하였다. 당시 사도 왕윤(王允)은 황제의 권위를 무시하고 폭정을 일삼고 있던 동탁을 죽일 계획을 꾸미고 있었다. 동탁과 여포의 사이가 벌어진 것을 기회로 여포를 동탁 주살 계획에 끌어들인다. 천자가 미앙궁으로 신하를 소집했을 때 동탁을 불려들여, 여포는 동탁을 죽이고 그의 삼족을 멸했다. 이때가 192년(초평 3년) 4월이었다. 소설 《삼국지연의》에서는 동탁을 섬기게 된 여포는 동탁과 부자의 서약을 맺었으나 왕윤의 이간책에 의해 동탁과 여포 사이가 벌어졌는데 그 원인을 왕윤의 양녀인 초선(貂蟬)을 둘러싼 다툼으로 묘사한다.

 

동탁 사후
동탁을 죽인 후 여포는 분무장군에 임명되고 온후(溫侯)에 봉해졌고 조정의 정사를 담당했으나 불과 한달도 지나지 않아 동탁의 무리였던 이각(李傕)·곽사(郭汜) 등에게 패하여 장안(長安)을 빼앗겼다. 여포는 원술(袁術)에게 몸을 맡겼다. 원술은 처음에는 그를 무척 후대했으나 여포는 자신이 동탁을 죽였으므로 원씨의 복수를 한 공이 있다고 믿어 마음대로 군사들을 풀어 노략질을 일삼으니 원술은 여포를 근심거리로 여겼다. 여포는 이를 두려워하여 달아나 하내의 장양(張楊)을 따랐는데, 이각 등이 여포에게 현상금을 걸어 여포를 찾자 장양 휘하의 제장들은 모두 여포를 도모하려고 했다. 여포는 장양에게 자신을 죽이기보다는 산 채로 넘기는 것이 더 공이 크게 않겠냐며 시간을 끌다가 곧 달아나 원소(袁紹)에게 항복한다.

 

원소는 상산에서 장연(張燕)을 공격할 때 여포를 부장으로 종군시켰는데 이때 여포는 명마인 적토마를 타고 전장을 질주하며 맹활약했다. 후한서 여포전에 의하면 여포는 적토를 타고 능히 적의 해자를 뛰어넘으며, 성렴(成廉), 위월(魏越) 등 수십 기(騎)와 함께 말을 달려 장연의 진(陣)에 부딪치며 하루에 때로 3-4번에 이르기까지 맹렬히 싸워 적들을 모두 참수하고 빠져 나왔다고 한다. 이때의 활약상으로 사람들이 여포를 일클어 “사람 중에 여포요, 말 중에 적토가 있다(人中呂布 馬中赤兎)”라고 했을 정도였으나, 여포는 이 공을 믿고 다시 교만하며 영내에서 마음대로 군사를 늘린 데다가 원소의 수하들은 대개 원소가 임의로 관직을 임명한 반면 여포는 천자에게서 직접 관직을 임명받았다 하여 여포는 항상 원소의 제장들을 업신여겼다. 또한 원소의 영토에서 노략질을 일삼았으므로, 원소 역시 여포를 골칫거리로 여기게 되었다. 여포는 이를 두려워하여 낙양으로 가겠다고 말하며 스스로 떠나기를 청했다. 원소는 이를 승낙해 임의로 자신이 칭하고 있던 사례교위의 관직을 여포에게 주며 장사들을 보내 여포를 전송하게 하는 한편, 그들에게 여포를 암살하라는 지령을 내렸으나 이를 눈치챈 여포는 다른 사람을 시켜 군막 안에서 쟁(箏)을 켜게 하며 자신은 몰래 달아났다. 암살이 실패한 것을 안 원소는 군사를 보내 여포를 뒤쫓았으나 추격병들 중 여포의 무용을 두려워하여 가까이 접근하는 자가 없었다고 한다.

 

여포는 다시 장양에게 의탁했지만 장양은 원소의 미움을 살 것을 두려워했으므로 여포는 장양 밑에서도 오래 있지 못해 장막(張邈)에게 의탁했다. 장막은 조조(曹操)가 서주의 도겸(陶謙)을 치러 본거지를 비웠을 때, 여포 등과 합세하여 복양을 점거하고 조조를 위기로 몰아넣었지만, 결국엔 조조에게 패배해 장막은 원술에게 구원을 요청하러 가던 도중 살해당했고, 여포는 장막의 부하들을 이끌고 유비(劉備)에게 몸을 의탁한다.

 

유비가 원술과 싸우는 틈을 타 여포는 배신하여 하비(下邳)를 점거하고 서주를 취하고 서주자사라고 칭하였다. 원술은 이를 기뻐하며 여포와 우호관계를 맺었다. 유비는 원술에게 패하고 갈 곳이 없게 되자 여포에게 귀의했는데, 원술이 기령(紀靈)을 보내 유비를 토벌하려 하자, 여포는 화극에 화살을 맞추는 무용을 선보이며 기령을 돌려보냈다. 원술은 이후 한윤(韓胤)을 사자로 보내 황제를 참칭할 생각을 여포에게 알리고 사돈을 맺으며 결속을 굳건히 할 것을 권했는데, 여포는 이 혼담을 승낙하고 딸을 원술에게 보냈지만, 진규(陳珪)의 설득에 넘어가 군사를 보내 이를 뒤쫓으며 혼담을 파기했다. 또한 한윤을 붙잡아 형틀에 묶은 채로 조조에게 보냈다. 한윤은 허도(許都)의 저자거리에서 참수되어 목이 내걸렸고, 조조는 여포를 좌장군에 제수했다.

 

원술은 대노하여 그의 대장 장훈(張勳), 교유(橋蕤)에게 수만명을 지휘하게 하고, 한섬(韓暹), 양봉(楊奉)과 세력을 연결하며 일곱 갈래 길로 여포를 공격했다. 여포는 이에 크게 두려워하며 진등을 힐책했으나 진등은 한섬과 양봉은 원술과 막 합세했으므로 그들을 아군으로 끌어들일 수 있다고 진언했으므로 마침내 편지를 보내 원술군을 격파하면 그 노략한 군수물자를 모두 그들에게 주기로 약속했다. 한섬과 양봉은 이에 계획을 바꿔 여포를 따르기로 결심했고, 여포가 진군하여 원술군의 둔영과 불과 1백보 가량 떨어진 곳에 이르렀을때 한섬과 양봉의 군사들이 동시에 이들을 공격하자, 원술의 장군 10명이 죽었고 전사자는 헤아릴 수가 없었다고 한다.

 

그 뒤 여포는 또 한섬, 양봉의 2군과 함께 수춘으로 향하며 지나는 곳마다 노략했다. 종리(鍾離)에 이르러 크게 노획하고 되돌아갔는데, 회수를 건너 그 북쪽에 도달한 뒤 원술에게 다음과 같은 편지를 보냈다.

 

“귀하는 군(軍)이 강성한 것을 믿고 늘 호언하기를, 휘하의 맹장과 난폭한 무사들이 서로 죽이고자 하여 늘 이를 억제한다고 하셨소. 내가 비록 용맹하지 못하지만 회수 남쪽에서 한 때의 시간동안 범처럼 거닐었는데, 족하는 수춘에 쥐새끼처럼 숨어 있고 고개를 내미는 자조차 없으니 맹장, 무사들은 모두 어디에 있단 말이오? 족하는 큰소리 쳐서 천하를 속이는 것을 좋아하지만 어찌 천하인들을 모두 속일 수 있겠소? 옛날 군사들이 교전할 때에도 그 사이에 사신은 오갔고, 책략을 꾸미는 것도 나 여포가 먼저 주창한 일이 아니오. 서로 멀리 떨어져 있는 것이 아니니 다시 소식 전할 수 있을 것이오.”

 

이에 원술이 대노하여 친히 보기 5천을 이끌고 회수 가에 이르렀으나, 여포군은 이미 모두 회수를 건넌 뒤였다. 여포와 그의 기병들은 모두 회수 북쪽에서 크게 비웃은 뒤 되돌아갔다고 한다. 이후 원술은 세력을 만회하고자 진(陳)국을 점령하고 진왕 유총(劉寵)을 죽였으나, 이 직후 조조의 대대적인 공격을 받아 완전히 몰락하고 만다.

 

198년 여포는 다시 원술과 연합하여 조조에게 맞섰다. 조조가 친정에 나서 여포를 포위하자 여포는 항복하고자 했으나 진궁 등은 그 계책을 저지했다. 한편 원술은 기병 1천기를 이끌고 직접 여포를 구원했으나, 조조의 반격에 패퇴하여 도망쳤으며 간신히 성을 지킬 뿐 다시는 여포를 구원할 수 없었다. 진궁은 여포를 설득하여 자신은 성을 지키고 여포가 병사를 이끌고 성 밖으로 나가 조조의 군량을 끊으며 서로 협공한다면 조조를 물리칠 수 있다고 진언했으나, 여포의 처가 이를 말리자 여포는 결국 진궁의 진언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삼국지에 의하면 여포는 꾀가 없고 시기심이 많아 무리들을 제대로 다스리지 못하고 제장들은 뜻이 달라 서로 의심했으므로 번번이 패했다고 한다. 조조가 여포를 포위하고 3개월이 지났을 무렵, 여포의 부장 후성(侯成)은 사소한 일로 여포에게 크게 책망을 받았는데 이 일로 인해 송헌(宋憲)·위속(魏續)과 함께 진궁을 사로잡은 뒤 군을 이끌고 조조에게 투항했다.

 

여포는 남은 부하들과 함께 백문루(白門樓)에 올라가 저항했지만, 송헌,위속,후성이 그를 묶어서 바쳤으므로 잡혔고, 하비는 함락 되었다.

 

최후
여포는 조조를 만나자 “묶은 것이 너무 조이니 조금 느슨하게 해 주십시오”라고 간청했으나 조조는 “범을 묶는데 꽉 조이지 않을 수 없다”라고 하며 거절했다. 또 여포가 조조에게 말하길, “내가 제장들을 후대했으나 제장들은 위급해지자 모두 나를 배반했소”라고 했으나 조조는 이를 비웃으며 “경은 처를 저버리고 제장들의 부인을 사랑했으면서 어찌 후대했다 하시오?”라고 반문했고 여포는 입을 다문 채 말이 없었다고 한다.

 

또한 여포는 “명공께서 보병을 거느리고 나 여포에게는 기병을 거느리게 하면 천하의 평정이 실로 쉬울 것입니다”라고 하며 목숨을 구걸했다. 조조가 이에 잠시 망설이는 기색을 띄자 유비가 조조에게 진언하길 “공께서는 여포가 정건양(丁建陽=정원)과 동태사(董太師=동탁)를 섬기던 일을 보지 못하셨습니까?”라 하자 조조는 고개를 끄덕였고, 이에 여포는 유비를 손가락질하며 “저 귀 큰 아이가 가장 믿지 못할 놈이다!”라고 외쳤다.

 

조조는 곧바로 여포의 목을 매어 죽였고, 머리는 잘라서 허도로 보내 효수했다.

 

평가
정사 《삼국지》의 저자 진수는 여포를 평하길, “호랑이와 같이 용맹스러워서 홀로 싸움에 당할자가 없었으나 모략이 없고 천박교활하며 오직 이익만을 바라보며 일을 도모한다”라고 했고, 당대 인물들도 대부분 '사람됨이 천박하고 가벼우며 말을 수시로 번복하고 배신을 자주하여 믿을 수 없는 자' 로 평가했으며 실제 행적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다만 여포가 동탁을 배신하였을 때 왕윤이 여포가 여색에 약함을 알고 초선을 이용하여 이간계를 잘 썼기 때문이라고 했을 뿐 여포의 인간성을 거론하지 않았다거나, 정사 삼국지 위서 무제기에 “장막이 진궁과 함께 조조에게 반역을 도모하여 여포를 맞아들이자 군과 현(군과 현의 주민)이 모두 호응하였다”라고 하였다는 점을 들어 반론하는 견해도 있다. 여포가 내몽고 오원군 출신의 오랑케이면서도 황제를 잠칭하였다는 점이 정사에서 여포에 대한 평가가 부정적으로 묘사되는 원인이라는 주장도 있다.

 

하지만 삼국지연의에서 나관중은 여포를 악역으로 설정했으면서도 한편으론 영웅같이 묘사했고 나름대로의 언변과 논리를 갖춘 것으로 설명하여, 삼국지연의의 영향을 받은 후대의 여러 매체에서는 이 점이 더욱 극대화되어 완전히 실제 인물상과는 매우 다르게 미화되는 경우가 많다.

 

반면 고우영 삼국지 와 같은 책에서는, 여포를 극악무도한 악당으로 묘사하기도 하였다.  

----------------------------------------------------------------------

상세한 내용은 우측의 81지수 및 64지수의 내용을 통해 직접 해석해 보시기를
더욱 풍성한 해석을 할 수 있습니다

분석하는 방법은 여기를 보세요 ->
이름풀이 신청은 여기를 누르세요 - >
작명/개명/한자수정/호작명 신청은 여기를 보세요 - >

어드카빙주 성명학 = 어드카빙주 이름소통학 = 어드카빙주 이름경영학 보기 ->

2013. 2. 21

이름은 인생의 비밀지도/좌우명
이름으로 인생을 경영할 수 있다
이름풀어 보면 인생살이 다 나오니 처세법도 알 수 있다
누구나 이름처럼 산다. 이것을 알고 삶이 지혜
<저작권자 (C) 어드카빙주. 무단전제 - 재배포 금지>


facebook tweeter
   

어드카빙주 분석이론     한글 획수 구하기

오행     이름풀이 보는 법

이름뉴스 후원하기

국내 최고 작명/상담 전문가 소개

맛비법 전수

작명
개명
기독교인 작명
기독교인 개명
010-5285-7622
이름뉴스 발행인

  이름경영 이름지수

- +

각건

감응

개혁

결단/결렬

결약結弱

겸손

겸진

고립孤立

고문顧問

고민苦悶

곤궁

과도

과욕過慾

관철貫徹

괴리

군림

귄위權威

기쁨

길중입흉吉中入凶

노력극복努力克服

다익다실多益多失

다재다능多才多能

다툼

단결

달성達成

대기만성大器晩成

대유

대응

대축

덕망德望

덕치德治

도회

독단獨斷

독립충만獨立充滿

독야청청獨也靑靑

련후鍊後

마디

막힘

만남

만발滿發

만장萬丈

면밀綿密

명석明晳

모도

모임

몽상夢想

무모無謀

무위無爲

믿음

박락

반반半半

발전發展

번영繁榮

변덕變德

변화變化

복귀

복록福祿

부족不足

분수평안分數平安

사산四散

산산

삼균

상승

생각

선견先見

소축

속빈강정

쇠약衰弱

수성手成

수수

순성純成

순풍괘범淳風掛帆

쓰임

씹음

안일安逸

양육

여행

영도領導

예기문藝技文

완령完領

완성

완화

외화내빈外華內貧

용천

울적鬱寂

원만圓滿

위풍당당威風堂堂

융성隆盛

의외재난意外災難

의지강건意志剛健

이산離散

이익/공익

이행

인기人氣

일관一貫

일성다패一成多敗

일성일패一成一敗

자립대성自立大成

장식

적당適當

적성適性

적응

전략

전진

전환

점진

정착

정체

정화淨化


이름뉴스 팟빵

좌충우돌左衝右突

준둔

지지

진중가옥塵中佳玉

집안

창성昌盛

창조創造

천천

철석鐵石

추실秋實

추앙

충천沖天

치밀

탁견卓見

태평

통솔統率

통치근심

통함

퇴피

편주片舟

평강平康

풍성

풍운風雲

풍파연속風波連續

합력

항상

행운幸運

형통亨通

화목和睦

화화

황제皇帝

흥륭

흥성興盛

희락

희망

 

이름경영
기사빨
이름뉴스
이름삼국지

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약관 | 개인정보정책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고객센터 | 통합전 싸이트맵통합전지난 편집판

서비스 시작 2006. 8. 5 | 언론피해 대표상담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 임 카빙 010-5285-7622 | 사업자번호 : 128-39-29964 | 발행인/편집인 : 임재현

   Copyright (C) CABING  Corporations.  All  Rights  Reserved